21C안보실천연합
 
 
작성일 : 19-03-01 12:48
광안대교 충돌 러 화물선 선장 체포
 글쓴이 : 운영자 (180.♡.170.118)
조회 : 81  
광안대교 충돌 러 화물선 선장 긴급체포..사흘간 대교 통제
부산CBS 강민정 기자 입력 2019.03.01. 02:57
 

부산에서 대형 러시아 화물선이 광안대교와 충돌하는 사건과 관련해 해경이 해당 선박 선장을 긴급체포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해사안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씨그랜드호(5천998t) 러시아인 선장 A씨를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해경은 지난달 28일 광안대교 충돌 사고 직후 수사관들을 해당 선박에 보내 선장 A씨와 조타수, 항해사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 농도가 0.086%의 만취 상태인 것으로 확인했다.




28일 부산 광안대교에 초대형 화물선이 충돌했다. (사진=인스타그램 'canaan_manager' 제공 영상 캡처)
부산에서 대형 러시아 화물선이 광안대교와 충돌하는 사건과 관련해 해경이 해당 선박 선장을 긴급체포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해사안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씨그랜드호(5천998t) 러시아인 선장 A씨를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해경은 지난달 28일 광안대교 충돌 사고 직후 수사관들을 해당 선박에 보내 선장 A씨와 조타수, 항해사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 농도가 0.086%의 만취 상태인 것으로 확인했다.

해상 음주운전 입건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3%다.

항해사와 조타수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A씨가 화물선을 직접 운항했는지 여부는 조사하고 있지만, 조타실 총 책임자인 선장이 술을 마신 것 자체가 음주 운항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씨그랜드호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23분 부산 광안대교 하판 10∼11번 사이 교각을 들이받았다.

28일 부산 광안대교에 6천t급 화물선이 충돌해 하판 일부가 파손됐다. (사진=부산시 제공)
사고 충격에 광안대교 구조물에 구멍이 생기는 등 피해가 발생했고, 선박 선수 부분도 일부 파손됐다.

광안대교 충돌에 앞서 씨그랜드호는 이날 오후 3시 44분 남구 용호동에 정박돼 있던 요트를 들이받은 것으로도 확인됐다. 당시 피해 요트에 침수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씨그랜드호가 요트를 충돌한 뒤 이동한 것에 대해 도주해 해당하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무엇보다 조타실에서 대화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화물선 항해기록장치를 확보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7일 오전 9시 부산에 입항한 씨그랜드호는 다음날 오후 4시쯤 블라디보스토크를 향해 출항할 예정이었다.

28일 러시아 선박의 충돌로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된 광안대교.(사진=부산CBS)
한편, 부산시와 경찰은 광안대교 49호 광장 진입로와 해운대에서 광안리방향 남천램프를 통제하고 안전 점검을 벌이고 있다.

시는 오는 3일까지 현장 점검을 한 뒤 광안대교의 차량통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부산CBS 강민정 기자] kmj@cbs.co.kr



 
 

Total 4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9년 토정비결 ~ 관리자 12-13 37467
공지 띠별 궁합보기(공짜) 관리자 01-23 52789
479 상이군경회 김덕남회장 어떻게 거부가 되었나 관리자 04-30 30
478 보훈처 상이군경회 폐기물사업 승인취소 운영자 04-25 45
477 광안대교 충돌 러 화물선 선장 체포 운영자 03-01 84
476 첩보요원과 국가의 위법행위 운영자 09-07 360
475 마눌 24명에 자녀만 149명 ~ ᄏ 관리자 08-14 300
474 건강비법 12가지 관리자 07-24 351
473 20:80 ? 억울한 차량사고 판정 줄인다. 운영자 07-11 297
472 현충원이 유원지야?.. 관리자 06-07 483
471 현충일 하루만이라도, 운영자 05-20 501
470 이렇게 살면 행복 할텐데 관리자 04-24 414
469 나라사랑 콘서트 개최 안내 관리자 03-05 615
468 2018년 보훈급여금 내역 관리자 12-29 984
467 보훈처, '관제데모' 고엽제전우회·상이군경회 檢 수… 관리자 12-19 663
466 보훈처, '박승춘 前처장·비리의혹 단체' 검찰 수사의… 관리자 12-19 519
465 오늘은 특별한 날, 운영자 10-10 654
464 19년 만에 지킨 김훈 중위와의 약속 (1) 운영자 10-01 1113
463 (주)첩보전우회 유사명칭 주의, 운영자 08-26 759
462 교통사고 발생시 대처방법 관리자 07-26 900
461 北무인기 잡는 레이더 내년 배치, 관리자 07-16 663
460 헌재, 세월호 판결과 우리단체와 연관성 (1) 관리자 07-03 9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