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C안보실천연합
 
 
작성일 : 19-06-25 19:11
호국의 의미 & 허와실
 글쓴이 : 운영자 (180.♡.170.118)
조회 : 102  

보훈의 달에 성질나서, 한마디~~ 

1962년~2002년까지 40여년간 북한의 끝없는 대남침투 간첩과 무장공비들에 맞서 싸우다 전사했거나 부상을 입은 상당수의 대간첩작전 국가유공자들도 이나라 이땅, 그리고 내고장을 지키려고 피흘려 싸운 유공자들입니다.

분단민족의 아픈 상처로서, 과거엔 국가의 예민한 문제로 수면밑에 있었으나, 노무현정부로 인해 관련법률이 제정되었고 역사의 한페이지로 남았기에 이제는 보훈정책 역시 당당해져야 된다는 대공정보 전선에서 헌신해온 관련자들의 생각입니다.

그런데 국가보훈처는 이들을 마치 당나라 군대에서 싸운 유공자로 분류를 한것 같습니다.
정작 이 나라를 위해 국내에서 헌신해온 호국유공자들의 실체가 외면되고 있다는 겁니다.

현재까지 대간첩작전과 관련하여 국가에 헌신해온 국가유공자들의 실체를 눌러버리는 정책기관들, 붉은머리띠 둘러매고 목소리 높여야 되는겁니까?

북한의 무장공비들이 남한 내부의 사회혼란과 적화통일을 이루기 위해 지난 40여년간 침투한 수많은 적군과 싸우다 부상당한 국가유공자들이 소외되지 않게 실효성있는 정책을 펼쳐주길 요구합니다.

쥐꼬리만한 요건만 해당되면 법률의 입법취지는 헌신짝 처럼 내버리는 공직자들로 인해 앞뒤 순서를 져버린 배은망득한 보훈정책의 의식수준도 바꿔져야 됩니다.
국가는 정의로워야 하며 정도를 유지하기 위해 뭐가 우선해야 되는지 심사숙고하길 바랍니다.

국가보훈처소관 모든 보훈단체는 설립목적을 기반으로 하여 국민들께 자랑스럽고 명예로운 보훈단체로 거듭나도록 보다 적극적인 행정지도를 바랍니다.

또한, 입법취지와 상반되는 단체들에 대해, 이곳저곳 눈치만 보지말고 공직자들이 즐겨쓰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한 보훈정책을 펼칠 것을 기대하는 국가유공자들의 바램을 져버려선 안됩니다.

대한민국 첩보요원 전우회장



 
 

Total 48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9년 토정비결 ~ 관리자 12-13 37833
공지 띠별 궁합보기(공짜) 관리자 01-23 53059
481 호국의 의미 & 허와실 운영자 06-25 105
480 국가유공자들 청와대앞 집회 관리자 05-26 156
479 상이군경회 회장 어떻게 거부가 되었나 관리자 04-30 174
478 보훈처 상이군경회 폐기물사업 승인취소 운영자 04-25 174
477 광안대교 충돌 러 화물선 선장 체포 운영자 03-01 198
476 첩보요원과 국가의 위법행위 운영자 09-07 477
475 마눌 24명에 자녀만 149명 ~ ᄏ 관리자 08-14 405
474 건강비법 12가지 관리자 07-24 468
473 20:80 ? 억울한 차량사고 판정 줄인다. 운영자 07-11 414
472 현충원이 유원지야?.. 관리자 06-07 609
471 현충일 하루만이라도, 운영자 05-20 606
470 이렇게 살면 행복 할텐데 관리자 04-24 519
469 나라사랑 콘서트 개최 안내 관리자 03-05 735
468 2018년 보훈급여금 내역 관리자 12-29 1101
467 보훈처, '관제데모' 고엽제전우회·상이군경회 檢 수… 관리자 12-19 774
466 보훈처, '박승춘 前처장·비리의혹 단체' 검찰 수사의… 관리자 12-19 630
465 오늘은 특별한 날, 운영자 10-10 756
464 19년 만에 지킨 김훈 중위와의 약속 (1) 운영자 10-01 1254
463 (주)첩보전우회 유사명칭 주의, 운영자 08-26 885
462 교통사고 발생시 대처방법 관리자 07-26 105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