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C안보실천연합
 
 
 
작성일 : 19-06-30 14:08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
 글쓴이 : 운영자 (180.♡.170.118)
조회 : 117  


"트럼프 대통령, 평화 프로세스 주인공이자 진정한 피스메이커"
"한반도,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 됐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싱가포르 합의 동시이행 중요하다는 데 공감"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6.3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이슬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되고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낸 대통령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요구한다"면서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마음이 벅차"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속적인 대화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는 현실성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서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에 대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에 이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으로 한미공동 목표와 전략을 다시 확인하게 돼 매우 기쁘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사안에 대해 긴밀하고 진솔하게 대화하면서 한미동맹을 더욱견고하게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이야말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이자 한반도의 피스메이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안보 뿐 아니라, 경제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을 핵심 축으로 삼아 양국 공조를 긴밀히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 양국 교역과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경제관계가 균형적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가 크게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 FTA 개정 등으로 협력의 제도적 틀도 공고해졌다. 트럼프 대통령 말씀처럼 양국 모두의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우리 두 정상은 교역 투자 확대 모멘텀을 더욱 가속화해 한미동맹을 호혜적 경제동맹으로 확대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글로벌 이슈에서도 한미 양국은 동맹국으로 갈 것"이라며 "아시아태평양은 양국 평화와 번영 유지에 핵심인 지역이다. 우리는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정책 간 조화로운 협력을 추진하기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저상은 최근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 등 중동 긴장 고조 상황에 대한 우려에도 공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께서 보여주신 신중하고 절제된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 우리는 중동정세 안정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는 위대한 동맹의 역사와 정신 잊지 않고 한미양국은 동맹국으로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과 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되길 바란다"며 "한미 양국과 트럼프 대통령과 나의 우정은 초여름 짙어가는 녹음처럼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Total 35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고] 지정기부금단체지정 관리자 03-31 23601
356 정부, 美·해외언론 접촉 '여론전' 집중 운영자 07-17 45
355 한미정상 공동기자회견 운영자 06-30 120
354 특수임무관련자 보상신청안내 운영자 06-25 132
353 호국보훈의달 / 제64회 현충일 운영자 05-31 168
352 일본 초계기 해군 함정에 근접시 군사적 조치 운영자 04-22 192
351 '스텔스'기 공군에 배치 관리자 03-30 192
350 2019년 국가유공자 보훈급여지급액 관리자 01-01 291
349 국가유공자 상징체계 홍보포스터 관리자 01-15 291
348 청와대 중단없는 '적폐청산' (1) 관리자 05-15 618
347 DMZ 한많은 지뢰제거 관리자 05-13 606
346 통일로 가는 길목에서 관리자 04-29 642
345 남북 정상의 만남 사실일이네 관리자 04-29 603
344 '북, 비핵화 대가 5개안 미국에 제시 관리자 04-19 594
343 가슴이 펑 뚤리는 영상 관리자 04-13 600
342 美, 전략자산과 한반도 관리자 08-10 1155
341 軍 지리공간정보사령부 창설 운영자 09-20 1233
340 경찰 사드기지 인근 도로 봉쇄 관리자 09-06 852
339 北 전략군사령부 첫 확인 관리자 08-19 789
338 정치권 전술핵 재배치 입장 관리자 08-16 765
337 병사들을 사랑한 장군들 운영자 08-14 87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